?

Log in

Lelex
15 June 2011 @ 10:02 pm
MIA.  
 ✖우리둘 담아준 사진을 태워
하나 둘 담아 둔 기억을 지워
그만 일어나 가야 하는 걸
너무 잘 알고 있는데
왜 난 주저 앉고 마는지
쏟아지는 빗물은
날 한치 앞도 못 보게 해
몰아치는 바람은
단 한 걸음도 못가게 해
벼랑 끝에 서 있는 듯이
난 무서워 떨고 있지만
작은 두손을 모은
내 기도는 하나 뿐이야
돌아와
이제는 눈물도 나오지 않아
울먹일 힘마저 없는 것 같아
우리 이별이 꿈이 아닌걸
너무 잘 알고 있는데
왜 난 깨어나기 비는지
쏟아지는 빗물은
날 한치 앞도 못 보게 해
몰아치는 바람은
단 한걸음도 못가게 해
벼랑끝에 서 있는 듯이
난 무서워 떨고 있지만
작은 두손을 모은
내 기도는 하나뿐이야
아픈 내 가슴도 깊은 상처들도
나쁜 널 미워하는데
사진을 태우고 기억을 지워도
널 잊을 수 없나 봐
쏟아지는 빗물은
날 한치 앞도 못 보게 해
몰아치는 바람은
단 한 걸음도 못가게 해
벼랑끝에 서 있는 듯이
난 무서워 떨고 있지만
작은 두손을 모은
내 기도는 하나뿐이야
돌아와 돌아와

Burning the two photographs of us
One, two, erasing the memory collected
I will go, knowing it too well
The difficult hesitation to stand up
The pouring rain I cannot see before one
Put it all to the side, wishing, hoping to not walk there
Difficultly standing, trembling horribly like on the edge of a cliff
Folding my small two hands to pray
Neither a tear comes down
Crying, not being able to be me
Our separation is but a dream, I will know it’s hanging there
Why is it so hard to wake up
The pouring rain I cannot see before one
Put it all to the side, wishing, hoping to not walk there
Difficultly standing, trembling horribly like on the edge of a cliff
Folding my small two hands to pray
My heart filled with gashes, the deep wounds make me want to hate you
Burning photographs, erasing from my heart, forget all the memories
The pouring rain I cannot see before one
Put it all to the side, wishing, hoping to not walk there
Difficultly standing, trembling horribly like on the edge of a cliff
Folding my small two hands to pray
Again and again